강남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찾아오시는길

 

강남유앤미란제리셔츠룸1
강남유앤미란제리셔츠룸
유앤미란제리셔츠룸
유앤미란제리셔츠룸
유앤미란제리셔츠룸
유앤미란제리셔츠룸
강남유앤미란제리셔츠룸
강남유앤미란제리셔츠룸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위치

아버지 병원에 와 있습니다. 갑자기 엊그제 밤에 열이 41도까지 올라가는 상황이 와서 일반실에서 다시 중환자실로 옮겨 왔고 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그저께 밤엔 아버지가 돌아가시는 줄 알았습니다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위치.

의사와 간호원 등 10여명의 의료진들이 아버지 침대 옆으로 몰려와 호흡기를 끼우고, 호흡기를 끼우는 모습을 지켜봐야 했습니다.

어머니는 패닉이 되셨고, 저도 계속 “아버지!” 를 외쳤지만, 이미 아버지의 눈은 이승의 것이 아니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촛점 없는 눈을 위로 치뜨고 눈동자가 완전히 촛점을 잃은 채 흔들리는 모습을 보며 어머니는 오열했고, 저도 넋이 나가 어딘가에 주저앉았습니다.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위치

피를 몇 차례나 뽑았고, 틀림없이 무엇인가에 감염이 된 것이라 생각됐고, 의료진은 아버지의 옷을 벗겼고, 항생제를 투여했고.

이런 과정을 거쳐서 원래 계시던 중환자실 건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위치.

그리고 나서 아버지의 바이탈 사인 vital sign 들은 정상으로 돌아왔고, 지금은 안정을 취하고 계십니다. 몇 번 깨셔서는 왜 밥을 안 주냐고 하기도 하셨고.

어쨌든 일단 입을 통해 삽입된 강제 호흡기를 뺀 것만으로도 저와 어머니는 한시름 놓았다고 할까요.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위치

사실 어머니도 걱정됩니다. 팔순이 내년이신 어머니가 당신이 고집해 이렇게 병원에 매일같이 운전해 왔다갔다 하시는 걸 바라보는 것도 쉽진 않은 일이고.

어머니의 건강도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나이드는 것에 대해, 그리고 시간의 흐름에 대해, 이렇게 병원에서 앉아 생각해 보는 것도 그렇고.

병원 9층의 창 밖을 내다보며 하늘을 봅니다. 전형적인 시애틀 겨울날, 비는 내리고, 빗방울이 조금씩 창에 맺히는 가운데 구름 사이로 푸른 하늘이 보이기도 하고.

그 모습을 보다가 저게, 희망이란 것의 모습일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그리고 생각해보니 이 절망 속에서도 감사한 것들이 있습니다.

가족들이 함께 이별이나 죽음에 대해 이야기할 기회가 없었는데, 이런 이야길 진지하게 나눌 수 있는 것도 어쩌면 축복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위치

시간이 어떻게 흘렀는지, 정신없이 흐른 것 같은데 정신을 차려보니 내일이 성탄 전날이군요. 어제는 아내가 오후에 아버지 병상을 지키고 있었고.

일을 마친 제가 병원에 와서 아버지의 모습을 지켜보다 아내와 함께 이곳의 주교좌 성당인 세인트 제임스 성당에 가서 특전 미사를 드렸습니다.

벌써 대림의 초는 모두 켜졌고, 우리는 기도를 드리고 특전 미사를 봉헌한 후 다시 아버지께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일요일인 오늘, 다시 아버지 병실에 와서 아버지의 삶, 그리고 내 앞으로의 삶의 모습, 그리고 우리 모두의 삶의 여정에 대해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병원이란 공간은 절망과 희망, 그리고 기대와 낙담, 기쁨과 슬픔이 너무나 분명하게 공존하고 있는 공간입니다.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위치

가족들은 분명히 화해하고 있습니다. 평소에 마음에 담아 두었던 약간의 불만 같은 것들도 지금은 모두 던져 버려야 합니다.

이 기도의 목적은 하나입니다. 아버지가 빨리 일어나셔서 이 공간을 걸어 나가시는 것. 다시 아버지가 건강을 되찾는 것.

그런데 지금까지의 내 모습을 돌아보게 될 수 있는 것은 지금 아버지가 내게 주는 가장 큰 크리스마스 선물이라는 생각도 문득 해 봅니다.

당신과 함께 했던, 기억할 수 있는 즐거운 순간들과 행복한 순간들, 마음 속에서 아버지에 대한 불만이나 혹은 실망 같은 것에 가려 있었던 것들이 수면으로 떠오릅니다. 어릴 적에 아버지와 갔던 바닷가.

거기서 만났던 참 예쁜 여자아이, 그 애랑 함께 걸었던 바닷가, 뭔가 아련한 것들이 망각의 늪을 찢고 나와 지금 아버지와 내가 함께 공존하는 이 공간에 앉아 있는 내 심상으로 다시 떠오릅니다.

아마 이게 아버지가 내게 주고 있는 가장 큰 크리스마스 선물인 모양입니다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