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내부 시설

데일리안인가 하는 신문의 제목만 흘낏 봤는데, 대통령의 지지율이 날개 잃은 추락을 했다던가 했던 거였습니다.

우리나라 보수인 양 하는 언론들은 말할 것도 없고, 이른바 진보언론도 그 톤만 달랐지 마찬가지의 이야기들을 내뱉고 있습니다.

극우 수구 냉전추구 세력의 시도는 어쩌면 성공한 것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그것은 아마 절반의 성공일 겁니다.

자유한국당의 지지도가 그 빠지는 대통령 지지율을 받아안지는 못했으니까요. 그리고 실제로 그 내용을 보면 말도 안 되는 거지요.

대통령의 당선 당시 지지율을 생각해 보면 답이 나옵니다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내부 시설.

우리나라가 솔직히 보수와 진보로 나뉘어진 나라는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상식적인 보수와 진보라 불리우는 사람들은 오히려 궤를 같이 하고.

극우 선동에 휩쓸린 이들이 있고, 어쨌든 기득권과 그렇지 않은 일반인들로 나뉘어 있지만 문제는.

그 기득권들의 주장을 공정해야 할 언론이 그대로 받아 써 주고 있다는 거지요.

기득권층이 쓰는 가장 전형적인 전술이 갈라치기지요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내부 시설.

그리고 언론 뿐 아니라 국회의원이라고 하는 이들도 여기에 휩쓸려 버리고 있는 모습들을 보고 있자면 갑갑합니다. 여성 폭력법이던가요? 저는 이 법이 제정되고, 논의되고, 통과되는 과정을 보며 황당하기 그지 없었습니다.

우리나라 법에서는 분명히 타인에 대한 폭력은 처벌되어야 하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지 않던가요?

그 매우 당연한 사실에 저들이 ‘여성’이라는 것을 붙이는 순간 사회가 남녀 갈등 프레임으로 바뀌고 법은 이상한 누더기가 되더군요.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내부 시설

사람의 목숨이 이윤보다 중요한 건 당연한 것 아닙니까? 그런데 사회에서 그렇게 수많은 비정규직 노동자가 위험의 외주화로 죽어가고 있고, 최근 국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만든 김용균 씨 사건이 .

났어도 국회에서 위험의 외주화 방지법은 통과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어떤 당이 기업이 불리하다며 이 법이 통과되지 못하게 발목을 잡았는가를 생각해보고 국회 기록으로 의사록을 확인해 보시지요.

그런 자들이 왜 여성 폭력에 대해 그렇게 관심을 갖는 척 하는지 생각해 보시지요. 그것은 그들이 진정 여성에 대한 폭력에 대해 관심을 가진 게 아니라.

사회에서 민주적, 진보적 지향을 가진 이들을 갈라치기 하기 위해 만들어 낸 작전임이 눈에 보일 겁니다.

인간이 인간답게 살아야 한다고 우리 모두는 촛불을 들며 외쳤습니다. 그래서 만들어진 것이 이 정부입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문재인 정부를 어떻게든 깎아내리려 하는 세력들이 있고, 그들은 우리 안에서 갈등을 부추겨 왔습니다.

왜 다음 총선이 중요한가 생각해보게 되는 대목입니다.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내부 시설

대한민국의 상식적인 유권자들에게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내부 시설.

평화적인 남북의 공존을 바라지 않는 세력, 갈등을 부추기는 세력, 인간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법을 제정하지 않고 유치원 원장들의 비리를 감시하고 .

처벌하자는 법을 무조건 반대하는 세력, 이게 누구인지 다시 한번 들여다보고 분노 게이지를 끌어 올리길 바랍니다.

다음 총선이야말로 이런 세력들을 확실하게 치워 버리고 발목 잡히고 있는 개혁을 제대로 급속도로 실시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입니다.

그리고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이들 스스로가 뉴스의 확산 채널이 돼야 하고, 뉴스의 검증자가 되어야 합니다.

지금 기성 언론은 자기들의 생존만을 생각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저들이 퍼뜨리는 뉴스 중에서 진실과 부합되는 부분들만 걸러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그 걸러지고 검증된 뉴스들만을 확산시키는 노력을 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런 면에서 저는 유시민 작가가 다시 팟캐스트를 재개한다는 뉴스를 듣고 큰 위안이 됩니다. 그런 노력들을 응원하고 우리도 함께 해야겠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