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앤미란제리셔츠룸2부주대가격
유앤미란제리셔츠룸2부주대가격
유앤미란제리셔츠룸
유앤미란제리셔츠룸
유앤미란제리셔츠룸
유앤미란제리셔츠룸

강남유앤미란제리셔츠룸

강남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2부 주대 가격

크리스마스 전야 미사에서 독서를 맡았기에 오랜만에 우리 성당에 갔다 왔습니다. 시애틀의 주교좌.

성당인 세인트 제임스 성당이 아버지께서 입원해 계신 하버뷰 병원에서 매우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기에.

다행히 시간이 될 때면 성당에 걸어갔다 오기도 하고, 메말라 버렸던 내 신앙에.

기도라는 것을 채우기도 합니다만, 아무튼, 오늘 이렇게 크리스마스 날, 식구들이 보통은 함께 모여 딩굴거리곤 했었는데 성탄절 날 아침.

병원에 있는 것이 너무 이질적입니다.

오래 전, 아버지 어머니가 컨비니언스 스토어를 운영하셨을 때, 가족들은 명절날 모이면 그 다음 날 아침에 누가 가게를 열 것인가를 갖고 눈치를 보곤 했습니다.

어머니는 아버지가 가시길 원했고, 아버진 제가 가서 가게를 열기를 바랬고, 저는 동생들이 가길 원했었습니다.

결국은 아침에 문 여는 건 제 몫이 되곤 했고, 아버지는 “내가 한 시간 있다가 나갈께.”

라고 하시곤 보통은 세 시간 정도 계시다가 나오고 나오셔서는 곧장 화장실로 들어가셔서 신문을 읽는 만행(?)을 저지르시곤 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그것도 우리가 누리는 행복의 일종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강남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2부 주대 가격

오늘 저녁에는 온 가족이 모이기로 했었습니다. 시애틀과 그 인근에 이민와 뿌리를 내린 둘째 고모와 막내 고모 내외, 그리고 이제는 모두 자기 가족을 이루고 있는 내 사촌들, 그리고 내 조카.

들과 심지어는 조카의 아이들까지도 한 자리에 모이기로 했지요. 그러면 보통 60명 가까이 모이는 대가족이긴 합니다.

거의 연례적인 행사인데, 올해 그 자리에 우리 아버진 못 가시는군요. 솔직히 아버지를 병원에 두고 이 행사에 가는 것이 마음에 걸렸지만.

어머니는 이럴 수록 가족 행사엔 꼭 가야 한다고 저희를 떠미셨습니다.

크리스마스가 가지고 있는 어떤 설레임 같은 것이 아무리 어려운 상황에라도 있기 마련이었는데, 이제 나이가 먹어서, 그리고 지금 이 상황 때문에 그런지…

복합적인 이유로 해서 내게 그 설레임은 없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소망을 버릴 이유까지는 없겠지요.

문득 이런 기도를 하게 됩니다. 다시는 김용균 님처럼 희생되는 분들이 없으면 좋겠다는. 그리고 아픈 이들과, 그 가족들이 가져야 할 고통에 대해 더 많은 이들이 공감하면 좋겠다는…

나이 들어 병든 아버지가 아픈 것만 해도 이렇게 가슴이 무겁고 힘든데, 가족들을 말 그대로 잃어버린 이들은 얼마나 가슴이 아플까를 생각하면서.

저는 아버지와 이렇게 함께 병원에 앉아 있는 성탄절에 특별한 의미가 부여되는 것을 느낍니다 강남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2부 주대 가격.

​강남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2부 주대 가격

아버지가 언제까지 여기 계셔야 할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한가지는 뚜렷하네요. 아버지가, 이곳에서 나가실 때는 당신의 두 발로 걸어 나가실 수 있기를.

이 설레임이 없어진, 간절함만 남은 성탄절의 의미를 제가 죽을 때까지 기억할 수 있기를 강남 유앤미 란제리 셔츠 룸 2부 주대 가격.